목록
인명
바그너 [Wagner, Richard]
56회
바그너(Richard Wagner 1813-1883) 

977803507_1521678928.6822.jpg


바그너(Richard Wagner)는 1813년 5월 22일에 라이프치히에서 경찰서기였던 아버지 칼 프리드리히 빌헬름 바그너(Carl Friedrich Wilhelm Wagner)와 어머니 요한네 로지네 바그너(Johanne Rosine Wagner, 결혼전 이름: 페츠[Pätz])사이에서 9번째 자식으로 태었났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바그너는 태어난지 정확하게 6개월이 후에 아버지를 잃게 된다. 바그너의 어머니는 당시 알려진 연극배우이자 가수, 시인 그리고 화가였던 루드비히 가이어(Ludwig Geyer)와 재혼을 한다. 그래서 바그너의 어린 시절은 예술계에서  활동을 하였던 계부 가이어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그러나 계부 가이어도 일찍이 1821년 가을에 세상을 떠나게 되며 그 이후 바그너의 가족은 라이프치히에서 드레스덴으로 거처를 옮긴다. 바그너는 소년시절에 드레스덴 극장에서 연주되었던 베버의 "마탄의 사수"를 보고 감명을 받으며, 특히 바그너 자신도 한번 지휘자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다. 바그너는 벌써 13살나이로 호프만(E.T.A. Hoffmann)과 섹스피어(W. Shakespeare)의 작품에 관심을 가지며 그 결과 김나지움 학창시절(1828부터 라이프치히에 있는 김나지움을 다님)에 로이발트(Leubald)라는 드라마를 만든다. 물론 이시기에 나타나는 바그너의 작품들은 아직 천재성이 들어있다고 보기에는 너무 이르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 그의 능력이자 성격일지도 모르지만 - 이러한 그의 어설푼 어린 시절의 작품들은 중간에 중단되지 않고 계속 작업되어 끝을 맺었다는 것에 어느 정도는 의미가 있다(예를 들어 후에 바그너의 주요작품인 "니벨룽의 반지"는 거의 26년에 걸쳐 완성된다). 끈기와 인내로서 노력한 몇 년의 세월들은 바그너를 능력있는 예술가로서 승격시킨다. 그러나 바그너는 김나지움의 학업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결국 1830년 부활절을 기하여 니콜라이 학교를 떠나게 되며, 그 이후 1831년 2월까지 토마스 학교에 다시 편입하지만 실패하고 만다. 결국 대학 입학시험도 보지 못한 채 음악을 공부하기 위하여 라이프치히 대학에 지원을 시도해 본다. 다행이도 바그너는 대학입학시험을 보지 않고도 그 대학에서 음악학도로서 공부할 수 있도록 허가를 받게 되어 정식학생으로서 등록하게 된다. 이 시기에 특히 바그너는 토마스 교회의 칸토르였던 테오도르 바인리크(Thedor Weinlig)의 제자가 된다.

1833년부터 바그너는 본격적인 음악가로서의 활동을 시작하게 되는데, 이때부터 1842년까지는 여러 도시를 방랑하는 젊은 오페라 카펠마이스터라고 볼 수 있다. 이 시기의 작품들은 바그너가 카펠마이스터로서 각도시에서 활동했을 때 생성된 것으로 낭만적 오페라인 "요정들" (Die Feen 1833-1834, Würzburg)을 비롯하여 코믹오페라 "사랑의 금지" (Liebesverbot 1834-1836, Magdeburg), 비극적 그랜드오페라 "리엔치" (Lienzi 1838-1840, Riga/Paris)를 들 수 있다. 

바그너는 1836년 11월에 여배우 민나 플라너(Minna Planer)와 결혼을 한다. 결혼한 이 두 사람은 1839년 9월에 런던으로 향하며, 거기서 다시  파리로 향하는데, 이 때부터 이들은 1842년까지 계속 파리에서 거주하게 된다. 파리에서의 생활은 바그너에게 많은 경제적인 어려움과 역경을 가져다 준 시기였지만 다른 면에서는 그에게 문학적 그리고 음악적인 성장을 가져다 준 계기라고도 할 수 있다. 다시 말해서 바그너는 예술의 도시 파리에서 수많은 문학가와 예술가들과의 접촉을 가질 수 있었으며, 무엇보다도 그곳에서 리스트(Franz Liszt)와의 만남은 그에게 아주 중요한 음악적 삶의 밑걸음이 된다. 바그너는 우선 미완성된 "리엔치"를 1840년에 파리에서 완성하고, 1841년에는 자신의 시와 음악으로 만들어진 낭만적 오페라 "방황하는 화란인"(Der fliegende Holländer)을 작곡한다.

        1843년 1월 2일에 "방황하는 화란인"이 드레스덴에서 초연되자마자 바그너는 그 해 2월부터 1849년까지 드레스덴의 궁정 카펠마이스터로 임명된다. 이 시기는 바그너가 절정기에 도달하는 낭만적 오페라를 작곡한 때인데, 즉 "탄호이저"(Tannhäuser 1842-1845)와 "로엔그린"(Lohengrin 1845-1848)이 그것이다. 1846년 4월에는 바그너가 처음으로 베토벤의 제9번교향곡을 지휘하기도 하는데, 베토벤에 대한 바그너의 존경심과 그의 음악적인 영향은 훗날에까지 계속된다. 그러나 바그너는 1849년에 36살의 나이로 드레스덴에서 일어났던 5월혁명에 가담하게 되어 지명수배에 오르게 되며, 이에 따라 그는 스위스의 취리히로 망명을 하게 된다. 

1849년부터 1858년까지 지속되었던 취리히 망명생활에서 바그너는 창작의 힘을 발휘할 수 있었으며, 그 결과 "미래의 예술작품"(Das Kunstwerk der Zukunft 1849)과 "오페라와 드라마"(Oper und Drama, 1851)를 비롯한 많은 저서들과 연속 4부작 시리즈 "니베룽겐의 반지"(Der Ring des Nibelungen)에 속하는 "라인의 황금"(Das Rheingold)과 "발퀴레"(Die Walküre) 등의 음악극(Musikdrama)이 만들어지는데, 이는 기존의 낭만적 오페라와는 구분되는 새로운 장르의 탄생을 의미한다. 

1850년 8월에는 바그너의 낭만적 오페라의 대표작인 "로엔그린"이 바이마르에서 초연을 하는 시기이며, 1852년에는 베젠동크(Wesendonk) 부부와 친분을 갖게 된다. 여기서 바그너는 특히 베벤동크 부인 마틸데(Mathilde)와 연분을 갖게 되어 이를 기억하는 베젠동크-가곡들을 작곡하게 되는데, 이 가곡들은  불멸의 음악극 "트리스탄과 이졸데"(Tristan und Isolde 1857-1859)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예: 제2막의 사랑의 이중창과 제3막의 서곡). 1853년에는 바그너가 취리히에서 그 유명한 5월의 콘서트를 갖게 되는가 하면 런던에서는 8개의 연주회를 갖기도 한다. 리스트의 방문은 물론이고, 1857년에는 당시 유명한 지휘자였던 뷜로우(Hans von Bülow)가 결혼 기념여행으로 부인 코지마(Cosima: 리스트의 딸, 이 두 사람의 만남은 후에 함께 생활하게 된다)와 함께 방문을 한다.

취리히의 망명생활을 마치고 바그너는 1858년부터 1861년까지 베네치아, 루체른, 파리를 여행하게 되는데, 이 가운데 1859년에는 "트리스탄"이 완성되며 1861년에는 "탄호이저"가 처음으로 파리에서 연주된다. 1861년부터 1864년까지는 여러 도시에서 연주회를 갖는 시기라고 할 수 있는데, 특히 1964년 5월에 뮌헨에서 루드비히 왕 제2세와의 만남은 앞으로 바그너의 <종합 예술작품>을 실현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리하여 바그너는 뮌헨으로 거쳐를 옮기게 되며, 드디어 1865년에는 그곳에서 대망의 "트리스탄"을 뷜로우의 지휘하에 초연시킬 수 있었다.

1866년 4월에 바그너는 다시 스위스 트립쉔/루체른 (Triebschen/Luzern)으로 돌아오게 되며, 그곳에서 "뉘른베르크의 명가수들"(Die Meistersinger von Nürnberg 1861-1867)을 완성한다. 1868년에는 이 작품이 뮌헨에서 초연되며, 같은 해 11월에 바그너는 그 유명한 철학자 그리고 바그너리안이었던 니체(Friedrich Nietzsche)를 라이프치히에서 처음으로 만나게 된다. 이때부터 1872년까지 니체는 바그너를 자주 방문하게 되지만 그 이후로는 바그너와 결별을 선언한다. 뷜로우의 부인이자 리스트의 딸이었던 코지마는 바그너와 특별한 연인 사이가 되며, 1869년 6월에는 이 두 사람에게서 아들 지크프리드가 태어나게 된다. 그때까지만 해도 아직 완성을 보지 못했던 연속시리즈 "니베룽의 반지"중에 하나인 지크프리드가 ("발퀴레"를 뒤이어) 1864-1871년에 완성된다. 그러는 사이에 "라인의 황금"과 "발퀴레"는 각각 1869년과 1870년에 뮌헨에서 초연된다.

1872년부터 바그너는 스위스 지역을 떠나서 독일 바이에른주 남동부지역의 바이로이트 도시로 거처를 옮긴다. 이곳에서는 바그너의 59살의 생일을 기념하여 바이로이트-축제연주하우스를 짓기 시작한다. 이 건축작업은 4년에 걸쳐 완성된다. 이 시기에는 드디어 "니벨룽의 반지"의 마지막 작품인 "신들의 황혼"(Die Götterdämmerung 1869-1874)이 완성된다. 이 완성된 4작품의 "니벨룽의 반지"는 1876년 8월에 막 건축이 끝난 바이로이트-축제연주하우스에서 리히터(H. Richter)의 지휘하에 초연을 하게 된다. 이것으로 사실상 그가 약 26년전부터 계획해왔던 <종합예술작품>이 일단락 실현되었다고 하겠다. 바그너의 마지막 작품은 종교적인 성격의 "파르지팔"(Parsifal 1877-1882)인데 1882년에 이 작품도  바이로이트-축제연주하우스에서 초연되었다. 같은 해 11월에 바그너는 그의 가족들과 함께 베네치아로 여행을 하며 그리고 그곳에서 1883년 2월 13일에 생을 마감한다. 그의 시신은 바이로이트에 있는 하우스 반프리드(Haus Wahnfried)의 정원에 뭍혀있다.

김정숙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