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악기
가야금
937회
가야금(伽倻琴)

또는 가야고, 가얏고. 가야금은 나라이름인 '가야'와 현악기를 뜻하는 '고'의 합성어이다. 우리 나라의 전통적인 현악기로 명주실로 만든 12줄을 사용하는데, 이 줄들이 비고정적인 안족 위에 걸쳐 있다. 판은 오동나무로 만들어진다. 악기를 연주자의 무릎 위에 눕혀 연주하는데, 손가락으로 밀거나 뜯거나 퉁겨서 탄다. 외형적으로는 일본의 코토나 중국의 친(琴)과 유사한 악기라 말할 수 있다. 오른 손으로 가야금 줄을 뜯거나 튕길 때에 왼손은 해당 줄을 눌러 음높이를 최고 4도 정도 올릴 수 있다. 이렇게 왼손이 음높이를 "휘청거리게" 할 수 있는 것은 가야금 악기의 주요 특성에 속한다. 가야금은 독주 및 합주음악에도 모두 연주되며 특별히 장구나 북 반주가 있는 산조에서 음악적 역량을 잘 나타낸다. 

삼국사기는 이 악기를 가야국의 가실왕이 만들었다고 전한다. 그러나 경주 황남동에서 발굴된 토기에 가야금으로 보이는 부조물이 있기에 이 악기는 3세기 이전에 이미 있었다는 추측도 있다.우륵은 신라 진흥왕 때의 가야금의 명수로 꼽히고, 그가 타던 곡들이 제자들에게 전하여져 신라음악의 일부로 편입되었다는 기록이 있다. 가야금은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도 대표적인 향악기였다. 가야금에는 두 종류가 있다: 정악가야금(법금, 풍류가야금)과 산조가야금. 정악가야금은 손가락으로 밀거나 퉁겨 소리내고, 산조가야금은 손가락으로 뜯거나 퉁겨 소리낸다.


조선 후기부터 줄풍류, 시나위, 산조, 병창 등에 사용되었다. 최근에는 여러 종의 개량 가야금이 나오고 있다(예: 25줄 가야금), 또한 전통음악의 전승이 아닌, 창작된 가야금 음악이 많이 작곡되고 있다(예: 황병기의 가야금 음악).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