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음악장르
샤콘느 [chaconne, chacona, ciaccona]
794회
샤콘느(프. chaconne, 스. chacona, 이. ciaccona)

샤콘느는 우선 3/4박자의 약간 느린 템포로 움직이는 춤곡을 의미한다. 이것은 스페인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이미 16세기에 그곳의 노래들과 기악작품들이 샤콘느라고 지칭되고 있는 것에서 알 수 있다. 17/18세기의 프랑스에서는 샤콘느가 궁정발레(ballet de cour)와 오페라의 한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 그런가 하면 이 시기의 기악음악에서는 샤콘느가 변주곡으로도 나타난다. 
발터(J. G. Walther)는 1732년 샤콘느를 3/4박자의 네마디 베이스 선율 위에 다른 성부들이 변주되는 춤음악으로 규정했는데, 이는 이태리 전통에 의거한 것이다. 파헬벨의 f단조 샤콘느는 이러한 음악의 일종이다. 

977803507_1519625461.7804.jpg

바흐의 바이올린 독주를 위한 d단조 파르티타(BWV 1004)도 같은 종류의 것이다. 바흐에게서는  샤콘느의 변주적 기법으로는 4마디 또는 8마디에 이르는 정형화된 화성이(가령 I-VI-IV-V, 양끝은 고정적이지만 안쪽의 음은 변경이 가능함) 그 반복의 테투리 안에서 악곡의 통일과 변화를 만들어 가는 것과, 베이스가 일정한 선율(대부분 4마디로 이루어진 오스티나토 테마)을 반복할 때 다른 성부가 대위적 변주를 담당하는 두 종류가 있다. 바흐는 전자의 유형을 샤콘느라(예, 무반주 바이올린을 위한 파르티타 d단조, 제2번), 그리고 후자의 유형을 파싸칼리아라고 칭했으나(예, 오르간을 위한 파싸칼리아 d단조), 사실 이 두 가지 명칭을 본질적으로 구별하기란 쉽지 않다. 19세기에 샤콘느는 브람스나 레거 등의 작품에서 다시 나타나기 시작한다.

등록일자: 2005-05-23
나진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