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음악이론용어
음이름/음명 [tone name,pitchname, Tonnamen/Tonbuchstaben/Tonbezeichnung]
4,258회
음이름/음명(音名, 영.tone name,  pitchname, 도.Tonnamen/ Tonbuchstaben/ Tonbezeichnung/ Buchstabentonschrift)  

문화권에 따라 다른 음조직(음체계)은 음조직 내의 음들에 대해 이름을 부여하는데, 이를 음이름이라 한다. 서양음악의 음이름은 전음계의 단조에 라틴어 알파벳 순서로 a b c d e f g라는 이름을 붙인다. 왜 솔미사치오의 '도'가 아닌'라'를 a라고 했는지에 관해 해명하는 옛 문헌은 찾을 수 없다. 단지 중세문헌에 그렇게 쓰여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중세에 쓰인 음명은 오늘날의 것과는 달랐다. 예를 들어 6세기 초 보에시우스(De Institutione musica IV, cap.6-12장)가 사용한 음명이 그러하다. 

977803507_1519276268.217.jpg

이고, 각 음들을 반음 올린 것을 알리는 의미의 이름을 붙여 음이름을 정한다. 한국어는 가나다 순으로 이름을 지어 서양음악의 음이름에 붙여 사용하고 있다.

977803507_1519276276.511.jpg

영어의 경우 내림표를 붙일 때에는 Cb과 Cbb으로 기록하고 이를 \"시 플랫\"(C flat)와\"시 더블 플랫\"(C double flat)으로, 올림표를 붙일 때에는 C#과 Cx로 기록하고 이를 \"시 샤프\"(C sharp)와\"시 더블 샤프\"(C double sharp)로 읽는다. 위와 같은 음들은 
이테리어로: Do bemolle, Do doppio bemolle, Do diesis, Do doppio diesis
프랑스어로: Ut bémol, Ut double bémol, Ut dièse, Ut double dièse 라고 읽는다.
음이름들은 절대적인 음높이를 나타내기 위해서는 문자의 아래와 위에 숫자와 점을 붙여 정확한 음높이를 지시토록 한다.

977803507_1519276285.3083.jpg

한자 문화권의 음이름은 원래 율려(律呂)라 불렸으나 최근에는 율명(律名)이라 불리기도 한다. 이 음이름은 기원전 6세기 중국의 주나라 때부터 있었던 것으로 전해온다. 서양의 것과 마찬가지로 한 옥타브 내의 12 반음에 각각의 이름이 있다. 하지만 음계의 음이름을 먼저 전하고 그것들의 반음을 말하는 서양의 것과는 다르게 12음의 이름들이 서로 판이하게 다르다.

977803507_1519276295.1212.jpg

한 옥타브가 높은 경우에는 약자 앞에 물수 변 하나를 붙이고, 하나 더 높은 경우에는 둘을 붙인다. 한 옥타브 낮은 경우에는 사람 인 변을, 하나 더 낮은 경우에는 둘을 붙인다.

수정날자: 2008-03-31
홍정수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