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교회음악
어저께나 오늘이나(새 135장 , 통일 133장) [Yesterday, today and forever]
2,611회

어저께나 오늘이나(새 135장 , 통일 133장)

Yesterday, today and forever


작사: 알버트 벤자민 심슨(Albert Benjamin Simpson, 1843~1919)

작곡: 제임스 H. 버크(James H. Burke, 1860~1905)


이 찬송은 “예수 그리스도는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시니라(히 13:8)”라는 성경말씀에 근거한 찬송이다. 작시자 심슨 목사는 캐나다 계 미국인으로 1865년 캐나다의 토론토(Toronto)의 녹스 대학을 졸업한 후 장로교 목사 안수를 받았다. 1874년 미국으로 이주하여 뉴욕 시내 여러 장로교회를 시무했는데 그는 특히 병들고 가난한 자들을 돌보며 복음을 전하는 일에 관심을 많이 가졌다. 그의 목회는 교파와는 무관하게 복음을 전하는 것이었다. 그가 창안한 것이 캠프를 통한 복음전파와 성경공부 운동이었다. 그리고 전도훈련을 시켜 요원들로 하여금 가정을 방문하고 병원, 형무소, 직장 등을 직접 찾아가 전도하게 하였다. 그는 국내 전도를 위한 “기독교인협회(Christian Aliance)”와 외국선교를 위한 “국제선교협회(The International Missionary and Missionary Alliance)”를 설립했는데 이 협회 CMA는 지금까지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심슨 목사는 당시 큰 교회였던 뉴욕교회에서 목회하면서 뉴욕의 빈민가에 임시 거류하고 있던 이태리인들의 집단촌에 들어가 전도하였고 100여명의 결신자를 얻게 되었다. 이후로 소외되고 소망 없는 자들을 위해 일해야겠다는 소명이 일었지만 큰 교회에서의 명성이 있었기에 둘 중 하나를 택해야 할 기로에 서게 되었다. 어느 날 아침 기도 가운데 그는 자신의 병약했던 육체가 회복된 것은 변함없는 그리스도의 능력을 체험했기 때문임을 문득 깨닫게 되었다. 그때 그의 마음을 치는 찬송시가 떠올랐다. “그렇다! 세상은 지나고 변할지라도 그는 불변하시다. 허물 많은 인간을 용서하시고, 의심 많은 인간도 용서하시며 언제나 우리와 함께 하시는 주님! 그분은 한결같으시다”라는 놀라운 찬송시가 탄생한 것이다. 그는 전문 찬송가 작시자가 아니었고 운율을 맞추어 세련된 어휘를 구사하는 시인도 아니었다. 그러나 그의 마음에는 언제나 시와 찬송이 있었다. 그의 찬송시로는 이외에도 408장(내 주 하나님 넓고 큰 은혜는), 456장(주와 같이 길 가는 것), 498장(은혜 구한 내게 은혜의 주님), 540장(네 병든 손 내밀라고) 등이 있다.

이 찬송의 작곡자는 버크이다. 미국인으로 심슨 목사의 캠프 집회 때 성가를 인도했고 크리스천 선교협회에서도 성가대를 지휘한 평생 동역자였다. 그는 많은 찬송곡을 작곡했는데 133장은 1890년에 완성된 곡조이다.


(작품분석)

이 곡은 꽤 큰 규모인 6/8박자의 32마디로 이루어졌다. 즉, 전체는 4개의 8마디그룹으로 쓰여졌는데, 인상적인 것은 본 단락에 속하는 2개의 8마디그룹과 후렴에 속하는 2개의 8마디그룹이 화성적으로 상이한 구조에 기초한다는 것이다. 본 단락에서는 두개의 8마디그룹이 합쳐져 하나의 악절을 형성하는 반면(마디 8에 도미난트가, 그리고 마디 16에 토닉이 위치함), 후렴에서는 두개의 8마디그룹이 각각 하나의 악절을 형성하는 것이다(마디 20과 28에 각각 도미난트가, 그리고 마디 24와 32에 각각 토닉이 위치함). 선율적으로 이 찬송은 고음역의 음들을 많이 가지고 있는데, 특히 후렴에서 그렇다. 음악적 절정은 그 어느 찬송에서보다 명확하다(마디 29의 f’’음). 본 단락이나 후렴 할 것 없이 한마디단위의 선율진행이 주를 이룰 뿐만 아니라 서로 간에 조금씩 음형적으로 연관되어 있는 것도 특징이다. 예로서 후렴의 처음 마디는 마디 9와 관련되고 마디 25는 마디 3과 관련된다. 등록일자: 2010. 10. 20 문영탁/나진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