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음향/심리/생리
회절 [diffraction]
2,265회
회절(回折, 영.diffraction)

회절은 소리가 장애물을 만나 휘어지는 형태의 하나이다. 회절이 흡수나 반사, 굴절과 다른 점이 있다면 주파수와 깊은 관련을 맺고 있다는 점이다. 가령 고속도로의 양 옆에 아래 그림과 같이 차음벽을 설치하는 경우가 많다. 만약 소리가 회절되지 않는다면 벽의 건너편 방향에서는 소음을 듣지 못해야 마땅하다. 그런데 실생활에서는 그렇지 못하다. 그것은 벽을 넘어 소리가 지면 쪽을 향하여 휘기 때문이다. 

977803507_1520477857.272.jpg

또한 아래 그림을 보면 주파수와 회절 간의 관계를 살펴볼 수 있다. 일정한 넓이의 입구를 통과할 때, 파장이 짧은 고주파는 그 사이를 그대로 통과할 수 있지만, 이 입구의 넓이보다 파장이 길면 회절하지 않고는 통과할 수 없다. 따라서 파장이 길수록, 즉 주파수가 넓을수록 소리는 옆으로 분산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위의 그림에서의 차음벽은 고주파의 소리는 어느 정도 막아주는데 반해 저주파의 소리에는 별다른 효능을 발휘하지 못한다. 

977803507_1520477870.3912.jpg

등록일자: 2005-10-03
이석원
목록